전국금융노동조합연맹(위원장 이남순)은 오는 19일 대의원대회에서 총
파업을 결의할 예정이다.

이위원장은 "정부가 사실상의 정리해고제인 고용조정제도입을 강행하고
있어 이에 대한 대응으로 19일 열리는 대의원대회에서 총파업을 추가 안
건으로 상정,추인받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위원장은 대의원대회에서는 총파업만 결의한뒤 파업시기및 방법등은
지도부에 일임하는 형식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금융노련은 정부의 "금융기관 구조조정법"처리방법을 본뒤 총파업시기등을
결정할 예정이다.

금융노련관계자는 이와관련,"한국노총이 12월 중순께 총파업을 고려하고
있다"며 "금융노련이 파업을 시작하면 이 시기가 될것"이라고
말했다.

< 하영춘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11월 1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