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가루와 토종닭에서 굴비와 스포츠의류까지.

우리의 전통명절 추석을 앞두고 광주신세계백화점이 지난 50년간
추석명절선물의 변화추이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추석의 선물상품은
경제발전 생활수준 소비자의 기호변화에 따라 크게 모습을 달리 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이 결과에 따르면 추석선물이 상품화되지 않던 50년대에는 친척간의
문안인사로 직접 생산한 계란한줄, 밀가루, 토종닭 등 농수축산물이
선물의 중심을 이루었다.

60년대에는 백화점 등에서 추석을 선물상품 판매기로 활용하기 위해
신문광고, 카타로그 등을 제작하는 등 추석선물이 사회적으로 보편화
되기 시작했다.

이때의 최고급 선물로 인기를 모았던 상품은 설탕으로 "그래-뉴 설탕"
이란 브랜드가 6kg 7백80원, 30kg 3천9백원에 판매됐다.

또 세탁비누와 맥주 라면 등이 주요선물세트로 각광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제개발과 산업화가 활발히 이루어진 70년대에는 합성수지 그룻,
라디오 등 경공업제품이 선물세트로 등장했고 화장품 양산 스타킹 과자
등이 선물로 각광을 받았다.

특히 70년에 선보인 동서식품의 맥스웰커피세트가 다방문화와 커피
문화가 확산되면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추석선물이 고급화, 다양화되어 선물로서 모습을 갖추기 시작한 것은
80년대.

이때에는 식품부문이 1천종, 신변잡화가 7백종, 생활용품이 5백종 등
선물이 전품목으로 확산되면서 상품의 대량생산이 일반화됐다.

갈비세트, 참치세트, 인삼, 꿀, 영지 등이 인기선물로 자리잡기 시작한
것도 이때.

90년대에 들어와서는 선물상품이 양극화되는 현상이 나타났는데
2~5만원대의 실용적인 중저가 상품과 7~10만원대의 개성있는 상품이
새로운 선물문화로 자리를 잡았다.

선물품목도 건강, 레저, 스포츠를 중시하는 경향이 나타나면서 각
지역의 특산물이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70년대초까지 서민들의 밥상에도 자주 올랐던 굴비는 선물의
"귀족"으로 자리잡아 시대의 변화를 느끼게 한다.

< 광주 = 최수용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9월 12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