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20세이상 성인중 애국가를 4절까지 완창할 수 있는
사람은 30%에도 못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성인의 절반이상은 태극기를 정확하게 그려낼 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총무처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현대리서치사에 의뢰, 지난 4,5일간
전국 성인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42.2%만이 태극기를 완전하게 그릴 수 있다고 대답했다.

애국가 태극기 무궁화 등 국가 상징물의 적합도에 관한 설문에서
태극기의 경우 92%, 애국가 88%, 무궁화 85%가 "어울린다"고 응답,
대체로 만족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국가 상징물로 나라나무와 나라새를 지정할 필요가 있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55%가 이를 인정했으며 바람직한 나라나무로는 소나무가,
나라새로는 까치가 가장 많이 지적됐다.

태극기나 무궁화 등 국가상징물을 옷이나 모자 등 생활용품 디자인
으로 활용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51%가 적극 활용해야한다는
의견을, 31%는 반드시 필요한 경우에만 제한적으로 사용해야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 한우덕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8월 15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