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안에 서울시내 지하철과 국철 이용요금을 신용카드로 결제할 수
있게 된다.

24일 철도청 등 관계기관과 카드업계에 따르면 서울 지하철과 국철
이용요금의신용카드 결제를 위한 RF(비접촉식무선인식)방식의 신용카드
시범운영이 내달 15일또는 늦어도 9월1일부터 약 3개월 동안 실시돼
빠르면 11월 중순경부터 서울시내 전역으로 RF신용카드 사용이 확대될
전망이다.

이에앞서 지하철공사는 이번주 내에 서울역과 명동역,역삼역 등 3
곳에 RF 신용카드 단말기를 설치하고 약 20일 동안 현장테스트를 실시
한다.

이용방식은 RF 방식 신용카드를 승객 통과대 위에 설치될 RF카드
단말기에 갖다대면 단말기가 전파를 쏴 이용실적을 집계하고 이를
근거로 신용카드 회사가 월별로이용대금을 청구해 결제되는 후불제다.

시범운영에는 서울지하철공사와 철도청 직원 약 1천명이 참여하며
시범운영 단계에서는 국민카드가 발급한 RF 신용카드가 사용된다.

시범운영 대상 역은 용산,영등포,안양,부곡,개봉,오류동,부천,부평,
주안,성북,산본,2청사역 등 철도청 관할 12개 역과 서울역,을지로,
노원, 상계,역삼,사당,경복궁,녹번,명동,쌍문,창동,청량리 역 등 서울
지하철공사 관할 12개 역 등 24개 역이다.

RF카드란 기존의 마그네틱 스트라이프 방식의 신용카드에 IC칩을
부착한 것으로 단말기를 통과시키는 대신 일정한 거리에서 RF카드 단
말기에 갖다대는 방식으로 사용하며 현재 서울과 부산의 일부 버스 노
선에서 이용되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7월 25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