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자동차 우즈베크 현지공장 축하공연을 마치고 귀국하기위해
지난 20일 저녁 타슈켄트발 대한항공 전세기에 올랐던 탤런트 김희애씨와
가수 심수봉씨 등 연예인 80여명이 비행기 좌석배정에 불만을 품고
공항에서 40여분간 농성을 벌여 눈쌀.

연예인들은 "대우그룹을 위해 공연하려 왔는데 대우그룹직원과 다른
초청인사들은 앞좌석에 앉고 우리들은 에어컨바람도 잘 들어오지않는
3등석에 배정할 수 있느냐"며 항의.

이날 농성을 지켜본 대부분의 탑승객들은 "양국의 우호친선을 위해
공항에 전송나온 현지인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이같은 추태를 보여
나라망신만 한 꼴"이라며 상식밖의 행동을 비난.


(한국경제신문 1996년 7월 22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