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사회 각 분야로 파급되고 있는 원격 화상회의 시스템이 초중고교 교원
연수에서도 처음으로 도입된다.

교육부는 30일 중앙교육연수원와 공동으로 오늘(1일)부터 5일까지 초중고교
교사등 1천8백여명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한국 사회와 미디어교육"연수에 한
국방송통신대학의 화상강의 시스템을 활용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연수대상 교원은 서울 부산 대구 인천 광주 대전 수원 강릉 청
주 전주 진주 제주등 12개 방송대 지역학습관 강의실에 나가 2.5mx2.5m 크기
의 대형화면을 통해 방송대 교육지원센터에서 진행하는 강의를 듣게된다.

또 각 지역 학습관 강의실에 설치된 마이크를 통해 강사와 연수자간의 쌍방
향 질의 응답은 물론 물론 연수자들간의 토론도 가능하다.

교육부는 이번 "원격 화상 연수"의 성과에 따라 내년부터 이 시스템을 활용
한 연수제도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한편 이번 연수에서는 초중고교 교장과 사립학교 이사장 6백여명, 국어 사
회 윤리 담당 및 특별활동 지도교사 1천2백여명 1천8백여명이 참가, <>대중
매체가 청소년에게 미치는 영향 <>뉴미디어의 이해와 활용방안 <>외국의 미
디어 교육사례 등에 대해 교육을 받게된다.

강사는 서강대 언론대학원(원장 최창섭)교수등 6명.

<윤성민기자>



(한국경제신문 1996년 7월 1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