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군산과 중국 연태간을 정기 운항하는 여객선 자옥란호 (ZIYULAN)
취항식이 3일 오전 군산시 소룡동 군산외항 3부두에서 김길준 군산시장과
해운 관계자 등 3백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거행됐다.

이날 오후 5시 군산항을 첫 출항한 이 여객선은 총 1만6천71t으로
여객정원 3백92명에 컨테이너 2백93 TEU (1TEU :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개)를 적재할 수 있고 항속 20노트로 군산-연태간을 14시간 걸려
운항한다.

지난해 7천만달러 (한화 약 5백60억원)를 들여 독일에서 건조한
이 여객선은 한국 운항 선사인 진성 (대표이사 이훈)과 중국의 국영
기업체 청도원양운수공사 (COSCO)의 공동투자로 건조했으며 현재
동북아권에서 가장 큰 호화 유람선으로 꼽히고있다.

떠있는 궁전으로 불리는 이 여객선은 1등실 (4인용) 74개실과,
특실 (2인용) 46개실, 가족단위로 사용이 가능한 귀빈실 2개실 등이
있으며 객실간을 운행하는 엘리베이터와 식당, 카지노, 도서실, 헬스장,
영화관, 오락실, 선상전망대, 야외수영장, 각종 세미나를 개최할 수
있는 회의실 등 특급호텔 수준의 편익시설을 갖추고 있다.

매주 화요일 군산항을 출발하게 될 이 여객선의 승선요금은 편도의
경우 1등실1백달러, 특실 1백80달러, 귀빈실 3백60달러이다.

항공기 취항에 따른 카페리의 여객 감소에도 불구하고 군산 첫
출항편은 1개월전부터 모두 예약을 마칠 정도로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데 이번 군산-연태간 정기 여객선의 취항으로 새로운 관광의
길을 여는 발판을 마련했다.

특히 군산은 지리적 위치에서 볼때 중국교역을 위해 수도권 및
충청, 전라도 등전국 어느곳에서나 화물을 신속히 수송할 수 있는
중간지점으로 이 여객선의 취항으로 육상 수송비 가중에 따른 수출
경쟁력 약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해안 지역화주들의 물류비용
절감효과를 가져올 수 있게 됐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6월 4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