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5월1일 노동절을 맞아 한국노총과 민노총등 노동단체들이 전국적으로
대규모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한국노총은 이날 오전 서울 잠실 올림픽공원 역도경기장에서 이수성국무총
리, 진념노동부장관등 정부대표와 정당대표, 사회단체대표를 비롯 경기지역
산하노조원 및 가족등 4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96년도 노동절"기념행사를
가질 예정이다.

노총은 이날 행사에서 "산업평화의 탑"수상기업 및 모범근로자에 대한 정부
포상 및 시상식을 가진후 <>사회보장확대 <>전임자축소 및 조직강화 <>임투
승리를 위한 결의문을 채택하고 산별대항 노래자랑도 개최할 예정이다.

노총은 또 전국 각시.도지역본부별로 산하노조원들과 지방단체장, 각 사회
단체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단위의 행사를 벌일 계획이다.

민노총도 이날 오후 서울 보라매공원에서 산하조합원 학생 시민등 4만여명
의 조합원들이 참여한 가운데 민중가수초청공연, 노동법개정 및 사회개혁투
쟁결의등 각종 행사를 가질 예정이다.

민노총은 특히 정부의 노동관계법개정과 관련, 복수노조인정등 자주적 단결
권 보장, 제3자개입금지조항 철폐, 직권 및 일방중재조항철폐, 근로기준법개
악저지 등을 결의할 방침이다.

민노총은 이와함께 중부권 호남권 영남권등 지역별행사도 개최할 예정이다.

< 윤기설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4월 2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