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최수용기자] 광주시 실.국장급 간부들이 첨단과학산업단지를 비롯
평동공단,외국인기업전용단지의 분양촉진을 위해 적극나서기로 했다.

24일 광주시에 따르면 시의 실.국장급 간부들은 개인적인 연고 등에 따
라 오는 5월중 국내 30대그룹을 방문,이들 단지의 분양촉진을 위해 <>저렴
한 용지 <>우수한 기능인력등 산업인력 확보 용이 <>후발개발에 따른 깨끗
한 환경 등의 유리한 투자 여건을 소개할 계획이다.

또 투자유치촉진조례에 의한 지방세 감면,투자기업 민원처리 편의도모,투
자유치 협의회 설치 등 입주여건이 유리하다는 점도 적극 설명하기로 했다.

현재 광주첨단과학산업단지의 경우 공장용지는 49만6천평중 65%인 32만평
,연구용지는 56만9천평중 28%인 16만평만 분양된 상태다.

또 평동공단은 공장용지 38만2천평중 30만3천평(80%)이 분양된 반면 외국
인기업 전용단지는 분양용지 9만8천평은 단 1건의 분양실적이 없고 외국인
기업 전용단지 임대용지도 10만평중 18%인 1만8천평만 임대됐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4월 25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