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삼정부 출범이후 서울대 출신의 내각 독식현상이 심화되고 있으며
이같은 현상에 대해 관.재계의 요직에 있는 여론선도층(오피니언 리더)중
절반가량은 부정적인 견해를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사가 발행하는 경제전문 주간지 "한경비즈니스"(4월9일호)에 따르면
김영삼 대통령이 집권한 지난 3년동안 입각한 장관 80명중 63.8%인 51명이
서울대출신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이중 서울대 법대 출신은 24(30%)명에 달했다.

반면 고려대 출신은 7명(8.75%), 연세대 출신은 2명(2.25%)이었으며 기타
대학은 1명 이하였다.

또 청와대 비서실의 경우에도 비서실장을 포함한 26명의 수석중 서울대
출신은 73.1에 달하는 19명 이었으며 현직 12명 가운데도 75%인 9명이
서울대출신으로 구성돼 있다.

이와함께 한경비즈니스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코리아리서치센터"에
의뢰, 사무관급 이상 행정부 관리와 과장급 이상 대기업 임직원등 사회
지도층인사 5백여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46%가 "서울대
집중현상이 사회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친다"고 대답했다.

반면 "긍정적"이라고 답변한 사람은 30.0%에 불과했다.

또 "부정적"이라는 답변의 이유로는 "타대학 출신들의 능력 발휘기회를
제한한다"가 28.4%로 가장 많았고 이어 <>지나친 학연중시 풍토 조성
(18.6%) <>사회불평등 초래 (11.8%) <>조직의 적응방해 (5.9)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서울대의 요직 독식 현상이 일어나는 원인에 대해서는 학연을 강조하는
사회풍토와 고위층의 서울대 선호경향이 각각 34.5%와 33.5%를 차지,
우리사회의 인맥중시 풍토가 만연되고 있음이 재확인됐다.

서울대 편중현상이 가져오는 사회문제와 관련, 입시과열을 부추기는데
직.간접적인 영향을 준다는 답변은 전체 응답자의 89.0%에 달했다.

응답자들은 이어 능력에 따른 공정한 인사관리 풍토 조성 (40.5%)와
서울대에 대한 인식변화 (8.4%)와 교육제도개편 (5.3) 등을 통해 이같은
현상을 개선해야 한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 윤성민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4월 3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