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세계화시대에 맞춰 호텔 객실난을 해결하기위해 시내에
대형호텔의신증축을 적극 추진키로했다.

홍순길서울시부시장은 이완관련,"호텔객실이 부족해 일부 호텔들이
가격담합등 독점적으로 호텔운영을 하고있다"고 지적하고 "대형호텔의
신증설을 유도하기위한 유인책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이에따라 서울시는 대형호텔의 신축을 지원하기위해 호텔 건축시 조
세감면등세제혜택과 함께 숙박업도 제조업으로 분류,시차원에서 자금
지원을 하기로했다.

올들어 지난 1월 한달간 서울지역의 소비자물가인상률은 0.6% 상승
했고 특히 호텔숙박료는 2월 한달동안에도 5%정도가 오르는등 숙박료등
서비스요금이 물가상승을 주도한것으로 조사됐다.

< 최인한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3월 3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