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오는 2000년까지 전국 15개 시도에 치매전문병원을 1개소이상씩
세우고 2005년까지는 전문요양시설 1백70개소를 개설키로했다.

보건복지부는 25일 인구 고령화추세에 따라 치매환자가 현재 전인구의
4%에서 오는 2005년에는 7.2%로 늘어날 것으로 보여 이같은 내용의 치매
종합대책을 마련,시행키로했다.

복지부는 이를위해 올해부터 내년까지 2년동안 전국 시.군.구 보건소를
통해 치매노인에 대한 실태파악을 한뒤 후속대책을 마련키로했다.

복지부는 우선 올해중 3개의 치매전문병원을 새로 건립하는 한편 치매
요양시설도 10개로 확충키로했다.

치매환자는 요양시설에 수용하되 화상진료를 통해 전문의사의 치료를
받을수있는 체제도 갖추기로했다.

복지부관계자는 "치매환자의 월평균 치료비가 1백50~2백만원에 달해 장
기간 간병에 따른 생계문제와 가족간 갈등으로 가정의 해체위기를 초래한
다"며 "사회.경제적인 비용을 줄인다는 측면에서 치매대책을 주요 복지
정책으로 추진케됐다"고 말했다.

한편 복지부는 현재 우리나라의 치매환자는 약 10만명으로 이중 12%가
중증으로 제3자의 상시보호가 필요한 상태에 있는등 치매문제가 더이상
특정가정의 문제만이 아닌 상태라고 설명했다.

< 남궁 덕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2월 2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