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동참모본부는 20일 전방지역으로 민간인 출입통제선 북방지역인
경기도 파주군 장단면 지역일부에 민간인 정착촌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중 이라고 밝혔다.

합참 관계자는 "현지 주민과 경기도로부터 민통선 이북지역인 파주군
장단면내 점원리, 급내리 및 노하리 3개 지역에 정착촌 건설을 허용해
달라는 요청이 접수돼 있다"면서 "국민편익 도모와 군사작전을 고려해
장단면내 일부 지역에 정착촌을 조성하는 방안을 단계별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합참에 따르면 현재 민통선 이북지역에 건설된 정착촌은 파주군 장단면
대성동 마을을 비롯해 9개 마을 1천5백50가구에 5천4백여명이 상주하고
있다.

합참은 이어 앞으로도 군사작전에 지장이 없는 최소한의 범위내에서
출입 영농민들의 고충을 덜어주기 위해 민통선 북방지역에 정착촌을
조성하는 문제를 추가로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월 21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