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는 11일 계속된 가뭄으로 동해안 지방에 이어 의성.청송등 내륙지방
도 식수와 농업용수가 달리는등 제한급수지역이 확대되자 가뭄 극복 장.단기
종합대책을 시행키로 했다.

도가 이날 발표한 종합대책은 이달부터 오는 3월까지 3백31억원을 들여 식
수및 농업용수 확보에 나서는 단기대책과 올해부터 오는 2000년까지 국비와
지방비 총 2천2백59억원을 투입,식수원 댐 1개소와 농업용 저수지 13개소를
건설하는 장기대책으로 나눠져 있다.

도는 우선 단기대책을 추진하기 위해 오는 15일부터 격일제 급수가 실시되
는 경주지역에 48억원을 들여 덕동댐의 수원지 고갈에 따른 보조수원을 확보
키로 하고 보문취수장과 인근 형산강을 연결하는 연장 12.1km의 송수관로 공
사를 실시해 1일 2만t의 물을 끌어들일 계획이다.

또 탑동정수장의 취수원인 지내천 굴착작업을 벌여 1일 1만t의 물을 추가
로 확보하기로 했다.

포항지역에는 가뭄이 극심한 오천.동해.구룡포등 3개읍.면에 61억원을 들
여 형산강에서 물을 끌어오는 송수관로 6.2km를 설치하고 흥해읍에 암반관정
4개공을 뚫을 방침이다.

이와함께 저수율 30%미만의 45개 저수지에 농사가 시작되는 4월이전까지
지하수를 뽑아올려 물가두기 작업을 실시하고 영덕군에는 10억원을 들여 영
덕.축산등 2개읍.면의 상수원을 확보하기 위해 오십천등의 물막이 공사와
8개소의 간이 상수도시설을 확장할 계획이다.

현재 도내에서 제한급수를 받고 있는 주민은 7개 시.군 2만9천여가구(7만8
천여명)에 이르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월 12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