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2 및 5.18사건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종찬 서울지검 3차장검사)는 이
번 주말께 전두환 전대통령을 특가법상 뇌물혐의로 추가기소할 방침이라고
9일 밝혔다.

이 본부장은 "주말쯤 전씨를 추가기소하면서 기업별 뇌물액수도 공개할 것"
이라며 "5.18관련, 주요 참고인 소환은 내주초쯤 마무리될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이날 5.18 당시 특전사령관 정호용의원, 전남북 계엄분소장 소준열
씨 등을 소환.조사했다.

검찰은 정의원을 상대로 80년 5월17일 전국 주요지휘관회의에서 비상계엄전
국확대조치를 관철시킨 경위 및 5.18당시 광주 계엄군에 대한 정식 명령계통
이었던 전교사 대신 실질적인 지휘권을 행사하면서 3,11공수 및 20사단을 추
가로 광주에 투입하게된 경위등을 집중조사했다.

또한 지난 84년~86년 육군참모총장과 88년 국방부장관을 지내면서 율곡사업
과 관련, 거액의 리베이트수수혐의에 대해서도 집중 추궁했다.

< 한은구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1월 10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