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2사건은 신군부측이 사전에 치밀하게 준비한 군사반란임을 입증하는
새로운 사실이 드러났다.

12.12및 5.18사건 특별수사본부는 21일 12.12사건과 관련,전두환.노태우
두 전직대통령의 직접진술을 통해 4가지 새로운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는 그동안 전.노씨의 서면조사나 세간의 추측을 통해 나돌던 12.12사건
의 내용이 당사자의 진술을 통해 확인된 것으로 향후 사법부의 판단과 관
련,주목을 끌고있다.

<>정승화 육참총장 연행 사전모의=지난 79년12월7일 전두환 보안사령관과
당시 정기외박을 나온 노태우 9사단장은 보안사령부에서 만나 10.26사건수
사 실무진으로부터 수사현황을 보고 받고,대책을 논의했다.

이 과정에서 이들은 정승화육참총장을 박대통령 시해사건 연루 혐의로 연
행.조사키로 결정하고연행일을 12월12일로 결정했다.

이후 노9사단장은 황영시1군단장육참차장에게 연락,거사 당일 경복궁으로
오도록 연락을 하고,나머지는 보안사에서 연락을 하도록 했다.

<>경복궁 30경비단 모임=수경사에 소속된 당시 30경비단은 출입이 엄격히
통제된 곳으로 수경사령관도 경호실장의 허가를 받아야만 출입할 수 있는곳
이었다.

12.12당일 저녁 6시부터 10~11명의 사람들이 일거에 모인다는 것은 보통의
경우 상상도 못할 일이었다.

또한 30경비단은 상대 공격에 대비,최첨단 장비를 갖춘 난공불락의 요새로
12.12거사 성공에 결정적 역할을 했다.

<>보안사령부 정보수집=보안사는 당시 부대이동,교신상황등을 소상히 파악
할수 있는 능력과 여타 부대의 움직임에 관한 정보를 신속히 전달할 수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어 당시 진압군을 격퇴하는데 가장 큰 역할을 했다.

허화평 당시 보안사령관 비서실장등은 보안사 상황실을 거점으로 각급 부
대지휘관의 전화를 도청하는 방법을 사용했다.

유학성국방부 군수차관보와 황영시1군단장이 각급 부대장에 전화를 걸어
유혈사태를 막는다는 명분으로 부대출동을 억제시킨 것도 보안사의 정보수
집 능력때문이었다.

<>정총장 연행의 대통령 재가=정총장 연행은 처음부터 대통령 재가와 상관
없이 임의동행이 아닌 강제연행이었다.

전보안사령관은 12.12당일오전 우경윤,최석립,이종민 등 보안사 수사관들
에게 저녁 6시30분에 대통령재가를 받으려 갈테니까 재가와 상관없이 7시에
정총장을 강제연행하라는 지시를 했다.

< 한은구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5년 12월 22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