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환추기경은 노태우 전대통령 비자금 사건과 관련,"국민이 납득할수
있도록 사건 전모를 철저히 규명해 이 나라에도 정의와 법이 살아 있다는
것을 느끼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추기경은 23일 오후 서울대 문화관에서 서울대 종교문제연구소 주최로
열린 "교회는 왜 사회참여를 하였는가"란 강연회에 참석,이같이 밝히고
"그러나 현단계에서 교회가 나설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김추기경은 이날 "현재의 상황에서는 많은 국민들이 말하는 것처럼 노 전
대통령의 비자금 사건에 대한 진상 조사를 철저히 해야 한다"며 "모든 국민
들은 이 나라에도 법과 정의가 살아있음을 느끼고 싶어한다"고 말했다.

김추기경은 특히 "전직 대통령 비자금 사건 이후 정치권이 이전투구 양상
을 보이는 현시국을 개탄스럽게 생각한다"며 "이번 사건은 처리결과에 따
라 국민적 혼란이 야기될수도 있는 중대한 사건"이라고 강조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1월 24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