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전대통령 비자금 사건을 수사중인 대검중수부(안강민 검사장)는 10일
한진그룹 조중훈회장등 대기업총수 6명을 소환조사한 데 이어 11일 오전에도
최종현선경그룹회장등 5명을 추가로 소환, 조사키로
했다.

검찰 출두를 통보받은 대기업총수는 최회장외에 기아그룹 김선홍회장, 대농
박용학회장, 금호그룹 박성용회장, 삼부토건 조남욱회장 등이다.

이로써 이번 사건과 관련, 지금까지 검찰의 소환대상이 된 대기업총수는 비
자금 실명전환경위에 대해 조사를 받은 정태수한보그룹총회장과 노씨의 은닉
부동산에 연루된 신명수동방유랑회장을 포함, 모두 29명으로 늘어나게 됐다.

검찰관계자는 "대우그룹 김우중회장과 롯데그룹 신격호회장은 12~13일중 출
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이들을 상대로 노전대통령에게 건넨 비자금의 액수및 전달경위등을
중점 조사키로 했다.

검찰은 특히 노전대통령의 사돈인 선경그룹 최회장에게는 6공 당시 전경련
회장으로 재직하면서 노전대통령의 비자금 조성및 운용에 관여했는지 여부와
제2이동통신, 태평양증권 인수과정에서 특혜가 있었는지에 대해서도 집중 추
궁키로 했다.

검찰관계자는 "일요일인 12일에도 기업인 소환은 계속되며 앞으로도 15~20
여개 기업이 더 소환될 것"이라고 말해 50대 대기업 총수들이 거의 대부분
조사대상에 포함돼 있음을 시사했다.

그는 노전대통령의 재소환시기와 관련해서는 "기업인 조사가 끝나는 즉시
노전대통령의 재소환시기도 결정될 것"이라고 말해 노전대통령이 내주말께
재소환될 것임을 강력히 시사했다.

검찰은 한편 이날 한진그룹 조회장을 비롯, 한화그룹 김승연회장, 동부그룹
김준기회장, 극동그룹 김용산회장, 태평양그룹 서성환회장, 삼양사 김상하회
장등 대기업 총수 7명을 소환조사했다.

검찰은 특히 이들 기업이 6공당시 차세대전투기사업, 경부고속철도사업, 원
전수주, 골프장 인.허가등 대형 국책사업 및 이권사업등과 관련, 특혜나 이
권의 대가로 노씨에게 돈을 줬는지 여부에 대해 집중추궁했다. <윤성민기자>


(한국경제신문 1995년 11월 11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