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공 비자금을 수사중인 대검 중수부(안강민 검사장)는 3일 김우중대우
그룹회장이 노태우 전대통령의 비자금 1백2억원을 실명전환해 준 사실을
확인하고 김회장이 폴란드에서 귀국하는 즉시 소환,조사키로 했다.

검찰은 또 노전대통령의 비자금 3백69억원을 실명전환한 한보그룹 정
태수총회장을 4일 오전 소환,조사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와함께 상무대이전공사와 관련,8백30여억의 사업비중 2백20여억원을
빼돌려 노전대통령에게 전달한 혐의를 잡고 청우종합건설 조기현회장을
조만간 소환,조사키로 했다.

검찰은 계좌추적에서 (주)한양 배종렬전회장이 노전대통령에게 2백억
여원의 뇌물성자금을 준 사실을 확인,이날 출국금지조치를 내렸다.

검찰은 "지난달 30일 노전대통령이 제출한 비자금관련 소명자료 내용
을 검토한 결과 김회장이 금융실명제 실시 직후인 93년 9월 중앙투자금
융에 입금된 노전대통령의 가명계좌 1백2억원을 실명전환해 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또 정회장의 실명전환 과정에 노전대통령의 손아래 동서인 민
자당 금진호의원(63.경북 영주,영풍)이 개입한 혐의도 포착한 것으로 알
려졌다.

검찰은 금씨등 친인척들이 재산은닉에 개입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
국세청에 친인척들의 납세관련자료를 제출해줄것을 요청했다.

한편 검찰은 이현우 전청와대 경호실장에 대한 3차 조사를 마치고 이날
오후 일단 귀가조치한 뒤 필요하면 재소환키로했다.

검찰은 "이전경호실장이 청와대 면담을 주선한 사실과 돈을 전달한 기
업체의 명단,돈을 전달한 시기,명목 등에 대해 매우 구체적으로 진술함에
따라이전경호실장이 거명한 기업체들을 전원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특히 이전실장이 기억나는대로 확인해 준 기업체 수는 "상당
한"것"이라며 "이들 기업인들이 전달한 돈의 성격을 규명하는데 초점을 맞
추고있다"고 말했다.

검찰관계자에 따르면 이전실장이 진술한 기업체 명단에는 50대 대기업
이 거의 전부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기업체들은 매년 명절 및 연말,선거등 중요 행사시,이권사업과 대형
국책사업 공사 수주시에 각각 떡값과 성금,사례금 명목으로 이씨가 주선
한 단독 면담을 통해 노전대통령에게 돈을 전달해 온것으로 전해졌다.

< 윤성민.한은구.송진흡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5년 11월 4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