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오전 노태우전대통령이 대국민사과성명을 발표하자 검찰은 발표
내용의 확인은 물론 발표내용에 빠진 것이 없는지에 대해서도 철저하게
수사할 방침을 천명하는등 아연 수사에 활기를 띠고있다.

검찰은 그러나 정치권의 풍향과 여론의 추이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수사방향과 노씨소환시기등에 대해 저울질하고있다.


0.안강민대검중수부장은 "이번 수사는 앞으로도 몇달이 더 걸릴 것"
이라며 "노전대통령의 발표이후에도 계좌추적을 통해 끝까지 알아볼것"
이라고 강한 의지를 나타냈다.

그는 "검찰은 노전대통령의 발표내용이 사실에 근거한 것인지 반드시
확인하는 한편 계좌추적을 계속해 발표내용에 빠진 것이 없는지 반드시
확인하겠다"고 강경입장을 고수.

안부장은 또 "아직까지 노전대통령에 대한 소환또는 방문조사여부를
결정하지는 않았으나 계좌추적이 끝나기전에도 조사할수있으며 조사후
법대로 처리할것"이라고 강조.

그는 기업인들에 대한 조사는 하지말아줄것을 요구한 노전대통령의
발표에 대해 "기업인들을 조사할지여부에 대해 아직 말할 단계가
아니다"며 검찰수뇌부의 의사결집이 있은 후에 정확한 수사일정을
예기할수있다고 언급.


0.검찰주변에선 노전대통령의 담화발표에 대해 제각각 "평점"을
달리해 향후 수사방향과 연결해 주목되고있다.

한 검찰관계자는 "노전대통령의 담화가 대부분 감정에 호소한 내용
으로 일관하고있고 통치자금에 대한 변명에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며
기대에 못미친다는 반응.

그러나 또다른 관계자는 "노전대통령이 비자금조성액수를 밝히고
자진출두의사를 명확히 했으며 어떤 처벌도 달게 받겠다고 밝힌이상
검찰수사도 조기종결되지않겠느냐"고 언급.


0.검찰은 노전대통령의 친인척관련 비자금및 비리여부에 대한 국민들의
궁금증에 대해 처음으로 언급했으나 "가족및 친지명의의 계좌는 찾지
못했다"게발표내용의 전부.

검찰은 또 동화은행 가명계좌 6개에 8백억원이 입금됐던 사실을 알게된
경위에 대해 "6공 가명계좌의 경우에는 모두 "이호경"이란 가명을 쓰고
있는데 이들 계좌들도 같은이름이고 고액이어서 노전대통령의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


0.검찰은 상업은행 효자동 지점의 계좌와 신한은행 서소문지점과의
연결여부에 대해 아직까지 확인하지못한 이유에 대해 언론에 화살.

검찰관계자는 "상업은행 효자동 지점안팍에 기자들이 장사진을 치고
있어 아직 압수수색도 못했다"며 "취재도 중요하지만 수사가 먼저이니
기자들을 철수시킬수없느냐"고 불만을 표출.

검찰은 이와함께 연일 언론들이 노전대통령의 비자금액수등을 앞다퉈
보도하는 것에도 "발표내용만 써달라"고 주문.


0.비자금수사가 급피치를 올리고 급기야 노전대통령의 사과문발표
등으로 진전된데는 전청와대경호실 경리과장인 이태진씨의 진술이 큰
힘이 됐다는 후문.

검찰관계자는 "동화은행의 8백억원입금사실등 비자금의 주요 입금내역
등이 이씨의 진술에 따라 확인된 것이 많다"고 이같은 사실을 시인.

이관계자는 "이씨의 진술이 없었다면 수사가 장기화되고 노씨의
사과발언도 늦춰졌을 것"이라며 이씨를 이번 수사의 "수훈갑"으로 지칭.

<사회부>

(한국경제신문 1995년 10월 2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