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중수3과(안대희부장검사)는 18일 중소기업에 1백20억원을 대출해주고
거액의 대출커미션을 받은 전북은행 상무이사 노원삼씨(51)와 고객업무부장
오상신씨(54)를 수재혐의로 구속했다.

검찰은 또 이 은행 경원동지점차장 진교환씨(43)와 노씨에게 대출커미션을
준 문짝제조전문업체 (주)프레스꼬 대표이사 김수근씨(42)등 2명을 각각 수
재와 증재혐의로 불구속입건했다.

검찰에 따르면 노씨는 지난해 1월 중순경 전북은행본점 사무실에서 김씨
로부터 대출을 쉽게 받도록 선처해달라는 부탁과 함께 2백만원을 받는등 같
은해 10월까지 5회에 걸쳐 3천9백만원을 수수한 혐의이다.

또 오씨는 91년 9월20일경 자신의 사무실에서 역시 김씨로부터 대출과관
련해 2천만원을 교부받은 것을 비롯,93년 2월까지 10회에 걸쳐 4천7백만원
을 받았다는 것이다.

검찰은 노씨등이 김씨에게 대출해주면서 담보를 제대로 확보하지 않아 은
행에 30억원 상당의 손해를 입혔다고 설명했다.

<고기완기자>


(한국경제신문 1995년 5월 19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