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9인이 근무하는 영세사업장의 근로자들은 10인이상 사업장의 근로자들
보다 근로시간이 긴 반면 임금은 86%수준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5일 노동부가 전국의 상용근로자 5~9인 사업장 5만5천29곳 가운데 4천1
백30곳을 처음으로 표본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이들 영세사업장의 주당 총
근로시간은 48.7시간으로 10인이상 사업장의 47.5시간보다 1.2시간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월평균 급여액은 74만3천원으로 10인이상 사업장 86만4천원의 86%
에 그쳤으며 3백인이상 사업장 94만3천원에 비해서는 78.8%에 불과했다.

특히 이들 영세업체의 특별상여금은 연간 1백29만원으로 10인이상 2백57
만2천원의 절반수준이며 3백인이상 대규모사업장의 3백8만1천원에 비해선
3분의 1수준에 불과,특별상여금이 기업간 임금격차를 주도하고 있는 것으
로 밝혀졌다.

이들 영세사업장의 산업별 월평균급여액을 보면 한국전력,가스공사등 대
규모사업장의 지점,지사등으로 구성된 전기.가스.수도사업이 1백14만3천원
으로 가장 높으며 소규모 의원 복지시설 탁아소등으로 구성된 보건.사회복지
사업은 60만1천원으로 가장 낮았다.

이들업체의 산업별 임금수준을 10인이상 사업체와 비교해보면 광업은 월
평균 93만5천원으로 10인이상의 92만4천원보다 오히려 1.2%가 많았으며
전기.가스업은 1백14만3천원으로 10인이상(1백15만원)의 99.3%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교육서비스업은 60만5천원으로 10인이상사업장(1백24만3천원)의
48.7%에 불과했고 보건사회복지업은 60만1천원으로 71.1%,금융보험업은
73만6천원으로 72.0%수준에 그쳤다.

< 윤기설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5년 4월 26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