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9월부터 전국의 방송통신대학 재학생들은 지역학습관에 출석,서울
의 대학본부에 있는 유명대학교수와 화상을 통해 얼굴을 마주대하고 대화
를 하면서 강의를 받을수 있게 된다.

정보통신부는 9일 초고속정보통신 기반구축종합계획의 하나로 한국방송
통신대학에 총30억원을 투입,원격강의및 원격학습시스템및 가입자회선 중
계회선등 전송로의 구축을 8월말까지 완료하고 오는 9월1일부터 원격강의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방송통신대의 원격교육서비스는 서울에 있는 대학본부의 강의를 원격지
에서 수강하는 원격강의와 축적된 학습정보를 원격지에서 접속하여 활용하
는 원격학습시스템으로 구성된다.

이 사업을 주관할 초고속정보통신망구축기획단은 이를위해 대학본부와
인접전화국간에 45M bps 급 광케이블망을 구축하고 지역학습관및 시군학
습관과 인접전화국간에는 2M bps 급 전송이 가능한 광 또는 스크린케이블
을 깔 계획이다.

중계회선망은 초고속정보통신망구축의 하나로 추진된다.

원격강의를 위해서는 전송 영상 음성 제어등 각부문으로 이뤄진 시스템
을 대학본부(2개시스템)와 지역학습관(1개시스템)에 설치하고 원격학습을
위해서는 대학본부에 VOD(주문형비디오)시스템을 설치하고 지역및 시군학
습관에는 접속장비및 단말기를 설비하게 된다.

방송통신대 재학생들은 이 시스템을 통해 대학본부(지역학습관)의 교수
강의내용을 전국 12개 지역학습관(시군학습관)에 출석,얼굴을 대하고 대
화를 하면서 수강이 가능해진다.

또 지역및 시군학습관에 앉아 TV수신기를 이용해 지나간 강의내용을 받
아볼수 있게 된다.

기획단은 지속적 지원체제구축을 위해 9월1일부터 97년말까지 이 시스
템을 시범운영을 한뒤 이를 운용기관으로 이관할 방침이다.

< 윤진식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5년 4월 10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