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자와 짜고 발주공사의 입찰 예정가를 조작,공사를 낙찰받게 해준뒤
금품을 받은 한국전력 지점장 3명과 무면허업자에게 하도급을 준
전기공사업자등 20명이 검찰에 적발됐다.

서울지검 북부지청 특수부(권오덕부장.김병화검사)는 27일 한전
발주공사 입찰과정에서 특정 업자로부터 건네받은 공사예정가를
입찰장에 내려보낸 뒤 입찰을 시행,낙찰받게 해주고 돈을 받은 한전
의정부지사장 최순명씨(56)와 서울 강동지점장이종호씨(56) 등 2명을
수뢰후 부정처사혐의로 구속기소하고 달아난 의정부지사 관리역
이한섭씨(57.전 의정부지사장)를 같은 혐의로 수배했다.

검찰은 또 이같은 부정한 방법으로 공사를 따낸 뒤 무면허 시공업자들에게
싼값에 하도급을 준 광진전설 사장 김용일씨(42) 등 전기공사업체
사장과 입찰담당자등4명을 입찰방해 혐의로 구속기소하고,고합건설
사장 주성규씨(65.전농수산부 차관)등 3명과 고합건설등 법인 3개,무면허
시공업자 2명을 전기공사업법 위반 혐의로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은 이와함께 돈을 받고 무면허 시공사실을 눈 감아 준 한전
고양지점 지중배전과 과장대리 노규일씨(37)와 철도청 영등포사무소
인천전기분소장 정일영씨(54.6급)등 2명을 특정범죄가중처벌법 위반(뇌물수
수)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구속자 명단은 다음과 같다.

<>최순명씨(56.한전 의정부지사장)<>이종호씨(56.한전 서울 강동지점장)<>
김용일씨(42.광진전설 사장)<>김수종씨(35.고합건설 이사)<>나순길씨(42.대
국전설사장)<>이원철씨(39.삼성산업 상무)<>정일영씨(54.철도청
인천전기분소장.6급)<>노규일씨(37.한전 고양지점 과장 대리)


(한국경제신문 1995년 3월 2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