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산그룹의 부도사건을 수사중인 대검중수부(이원성검사장)는 27일 오후 이
그룹회장인 박성섭씨(47)와 동생 성현씨(37.전고려시멘트사장)를 소환,밤샘
조사를 벌였다.

검찰은 박회장 형제를 상대로 3천3백억원의 부실어음과 당좌수표를
발행한 경위와 가지급금형태로 빼낸 회사자금으로 부동산을 매입했는지
여부및 고려시멘트의 덕산그룹에 대한 2천8백여억원의 지급보증
경위등에 대해 확인조사했다.

검찰은 박회장에 대해 결제능력이 없는 부실어음의 발행을 지시하고
공금으로 부동산을 매입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및
횡령),동생 성현씨에 대해서는 무리한 지급보증으로 회사에 피해를
입힌 혐의(배임)를 적용할 방침이다.

검찰의 한 고위관계자는 "박회장은 혐의사실이 명확해 29일중 구속영장이
청구될 것이나 성현씨에 대해서는 조사결과를 종합한 다음 구속여부를
결정키로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또 29일 오후2시 박회장형제의 어머니인 정애리시씨(71)씨를
불러 조사키로 했다.

< 고기완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5년 3월 2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