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블TV 본방송이 1일부터 시작된다.

본방송에는 21개 채널중 제일방송을 제외한 20개 채널과 전국 50개지역방송
국중 서울은평구와 광주서.광산구를 제외한 48개사가 참여한다.

본방송이 개시되는 1일 현재 케이블TV를 시청할 수 있는 가구는 약23만가구.
컨버터 설치 2만1천,케이블레디TV 설치 7만6천등 9만7천가구와 기존의 중계
유선망이용 13만2천여가구등이다.

5월1일까지는 시청료를 받지 않는 만큼 지역방송국에 가입신청을 하지않은
가구라도 케이블레디TV나 기존의 중계유선망을 이용,시청할 수 있다. 채널별
로 하루 8-24시간씩 방송된다.

한편 김영삼대통령은 이날 케이블TV본방송 개시에 대한 축하메시지를
발표했다.

본방송 개시시간인 오전10시 케이블TV 화면으로 전달된 메시지를
통해 김대통령은 "종합유선방송이 우리방송의 국제경쟁력을 높이고
국민에게 더넓은 세계를 보여주는 세계화의 선도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정부는 광복50주년 3.1절을 맞아 국립중앙박물관광장에서 각계인사
4천5백명이 참석한 가운데 구조선총독부건물 철거선포식을 비롯한
기념문화축제를 거행한다.

문화체육부가 구조선총독부건물의 철거사실을 국내외에 널리 알리기
위해 개최하는 이날 행사는 오전10부터 일제강점기이래의 모든 악귀를
내쫓는 궁중나례의식,3.1절기념대국민메시지(작시 박두진),건물철거를
상징하는 현판게양식,식후행사순으로 진행된다.

한편 구조선총독부건물은 오는 광복절 기념식때 돔의 상징부분부터
해체돼 96년중 완전철거되게 된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3월 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