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다수 국민들은 국내 광고시장개방이 너무 성급했으며 시장개방이
국내광고산업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것으로 내다보고있는것으로 나
타났다.

공보처는 14일 미디어리서치를 통해 전국 성인남여 1천5백명을 대
상으로실시한 "광고에 대한 국민의식및 태도조사"결과 지난88년부터
점진적으로 이뤄져온 국내광고시장개방에 대해 응답자의 71.7%가 "너
무 성급했다"는반응을 나타냈다고 밝혔다.

"광고시장개방이 국내 광고산업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것"이란 응
답이 48.8%로 "좋은 영향을 미칠것"(30.6%)이란 응답보다 많았다.

그러나 시장개방으로 "광고가 나아졌다"는 응답도 67.9%나 돼 전체
적인 경향과 다소 차이를 보였다.

외국모델의 광고출연에 대해서는 66.8%가 반대입장을 나타냈으며 반
대이유는 "외화낭비와 소비자부담 가중"이 52.3%,"청소년들의 올바른
가치관형성 저해"가 16.7%등이었다.

케이블TV와 지역민방개시가 광고산업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81.1%
가 "중소기업및 자영업체의 광고기회 확대"를 꼽았고 "지방광고시장
활성화"(80.3%)"소비자에게 다양한 상품정보제공"(74.4%)"광고량증가로
인한 상품가격인상"(64.0%)등을 들었다.

응답자의 절대다수인 86.3%가 "광고량이 많다"고 응답했으며 광고량이
많은 매체로는 TV가 60.4%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월 15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