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사업공제조합은 지난 13일 부도난 동진주택이 조합으로부터 분양보증서
를 발급받으면서 계열사를 연대보증회사로 편법동원한 사실이 드러남에 따라
앞으로는 계열사가 연대보증을 하지 못하도록 이달중 관련규정을 개정하기로
했다.

19일 주택사업공제조합에 따르면 동진주택은 고양시 토당동 252~12일대 6백
40가구의 아파트를 선분양하기위해 조합으로부터 분양보증서를 발급받으면서
이미 부도난 계열사 세호실업과 T,D건설등 3개회사를 연대보증회사로 동원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와함께 동진주택은 인천시 중구 선린동 56-1 주상복합빌딩의 아파트 상가
를 선분양하기위해 계열사인 세호실업을 사업시행자로 내세우고 자사가 연대
보증하는 방식으로 조합으로부터 분양보증서를 편법 발급받은 것으로 밝혀졌
다.

이에따라 조합은 고양능곡아파트의 경우 T,D사만에 구상권을 행사하게됐고
인천 선린동 주상복합아파트사업에는 구상권을 행사할 수없게돼 결국 조합원
인 건설회사들에게 부담이 돌아가게됐다.

조합측은 "보증해준 회사가 부도를 낼경우 연대보증회사에 구상권을 행사하
게되나 이번의 경우 연대보증한 회사가 계열사로 들어나 결국 일반 조합원들
에게 부담이 가게됐다"면서 계열사가 입보할 수없도록 규정을 개정할 계획이
라고 밝혔다. < 박주병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4년 12월 20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