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이계주기자) 농업생산기반시설과 주거 유통등을 갖춘 복합형농촌시범
마을이 충남 예산에 조성된다.

충남도는 13일 건설부 내무부와 공동으로 전국 30여개 마을을 대상으로 조
사심의한 결과 충남 예산군 덕산면 복당리지역 1백30 를 복합형농촌시범마을
로 최종 확정했다고 밝혔다.

복당리의 복합형농촌시범마을 조성사업은 내년초 개발에 착수, 오는 96년말
까지 3단계로 나눠 추진된다.

이 사업에는 국비 48억4천만원등 보조금 59억1천만원과 융자지원금 23억5천
만원, 자부담 20억원등 1백2억6천9백만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구체적인 사업내용을 보면 1단계로 15억9천만원의 사업비를 들여 2.3평방km
에 35동의 주택개량등 주거환경개선사업을 추진하며 2단계로 62억7천만원을
투입 1백평방km를 경지정리하고 4평방km규모의 한우 양돈 양계단지를 조성키
로했다.

모두 24억원이 투입되는 3단계 사업은 23.7평방km에 이르는 마을구조개선사
업으로 지방도선형개선사업(1평방km)과 소하천정비사업(4.5평방km) 등을 추
진한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12월 14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