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오후 2시55분께 서울 마포구 아현1동 한국가스공사 지하가스 공급기지
에서 가스점검 작업중 원인 모를 불이나 지하에 매설된 도시가스관이 폭발하
면서 이 일대가 화염에 휩싸이는 대형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사고로 가스점검작업을 하던 한국가스기술공업(주) 소속 박상수씨(26)
와 조수옥씨(37.여 마포구 아현동 604의29), 신원미상의 어린이등 3명이 숨
지고 48명이 부상을 입고 병원에 후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그러나 숨진 박씨와 함께 작업중이던 한국가스공사 소속 박범규씨등 4명이
실종된채 생사가 확인안돼 사망자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또 사고로 인근 주택 50여채가 전소되는등 파손됐고, 서울 3코3883호 프라
이드 승용차등 차량 30대가 부서졌으며 반경 3백m이내 건물의 유리창 수백장
이폭발에 따른 충격으로 깨졌다.

불길은 사고발생 1시간만인 오후 3시53분께 진화됐다.

그러나 진화된지 2시간이 넘도록 현장에서 검은 연기가 치솟아 추가 폭발의
위험과 함께 인근 5-21공구 지하철공사장이 폭발에 따른 충격으로 붕괴위험
이 있다.

경찰은 사고가 나자 소방차 30대와 구조헬기 2대를 동원, 구조활동에 나섰
으나 불길이 워낙 거센데다 추가 폭발의 위험이 있어 현장에 쉽게 접근치 못
해 진압이 늦어졌다.

경찰은 사고가 나자 인근 주민들을 대피시키고 이 일대 도로를 전면통제,
극심한 교통혼잡이 빚어졌다.

사고가 난 가스공급기지는 평택과 오산기지에서 보내는 LNG(액화천연가스)
를 서울 도시가스와 극동도시가스등 민간업체 2곳에 공급하고 있으며, 서울
도시가스는 강서구, 서대문구 일대와 강남구 일부등의 70만가구, 극동도시가
스는 종로와 동대문구 일대 13만가구등 총 83만 가구에 가스를 공급하고 있
다.

가스공사측은 사고가 나자 군자 및 합정가스저장소에서 사고가 난 공급기지
로 공급되는 가스밸브를 차단하고 복구작업에 나섰으나 피해가 워낙 커 당분
간 이일대 가정에 대한 가스공급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당시 가스공급기지내에서는 가압장내 계량라인중 1곳에서 가스누출이 있다
는 신고에 따라 한국가스공사 박범규씨(32), 한국가스공사 자회사인 가스기
공직원 박상수씨(사망)등 3명, 서울도시가스 진장훈씨등 2명, 극동도시가스
김영배씨등 모두 7명이 현장에서 작업을 하고 있었다.

경찰은 이에따라 작업도중 가스가 폭발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있으나
당시 마포구 아현3동 남아현시장에서 화재가 발생하면서 지하가스공급기지로
옮겨붙었을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추정, 가스공사측과 합동으로 원인을 조사
중이다.

경찰은 사고에 따른 피해가 워낙 커 복구 및 정확한 사고원인 조사에 상당
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고 일단 시공회사인 (주)한양 관계자와 가스공사
및 서울도시가스 관계자들을 소환, 조사키로 했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12월 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