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세금횡령사건을 수사중인 인천지검은 6일 세무기능직들이 자동차
세도 조직적으로 빼돌린 사실을 확인하고 집중 수사중이다.

검찰은 이번사건의 열쇠를 쥔 문광식씨(39)의 부인 송모씨(36)가 지난해
8월 등록한 승용차의 취득세와 등록세영수증이 위조된 가짜라는 사실을 밝
혀내고 이부문에 대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검찰은 또 이날까지 전산입력된 영수증과 은행영수증을 대조한 결과 모두
6백10건의 가짜 등록세영수증 17억원어치를 확인,대조작업이 본격화되면 전
체 횡령액은 50억원이 넘을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이날 홍석표씨(34,구속)가 퇴직한 이후에도 정상근무한 것처럼 꾸
며 급여 8백20만원이 지급되도록 한 전원미구 세무과장 김종혁(52,시전문위
원)와 홍학선씨(48,팔당상수원 관리소장)를 업무상 배임과 직무유기혐의로
구속했다.

검찰은 또 남기홍소사구청장(55)이 공무원 인사와 관련,거액의 뇌물을 받은
혐의를 잡고 남씨를 소환,조사할 계획이다.

남씨는 지난 88년 시총무국장으로 재직시 윤모씨등 3-4명을 6급으로 승진시
켜 주는 대가로 동양화와 황금열쇠등의 금품을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12월 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