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김희영기자)부천시 세금횡령사건을 수사중인 인천지검은 3일 등록세
수납장부 조작이 시세정과장등 간부들이 사전에 지시하거나 알고있었다는 단
서를 잡고 관련자들에 대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검찰은 등록세 수납대장을 조작한 혐의로 구속된 소사구청 세무1계장
조용석씨(38)로부터 지난 8월 실시된 시자체감사에서 등록세 수납장부의
허위기재 사실을 시간부로부터 지적받아 수정했다는 진술을 받아내고
장부조작에 시고위간부의 개입여부를 캐고 있다.

검찰은 시세정과장,총무및 재무국장등을 내주부터 본격소환,은폐경위와
횡령가담여부를 밝힐 방침이다.

검찰은 또 원미구 오정구청등에서도 장부조작 사실이 드러남에 따라 감사
원감사에 대비,시간부의 주도아래 조직적인 조작이 이뤄졌는지에 대해서도
수사할 계획이다.

한편 검찰은 국세청에 의뢰,이번 사건 관련자들의 재산소재를 추적한 결과
이정백씨(39,소사구 세무과)가 백령도와 대청도에 2만여 의 부동산을 소유하
고 있는등 18명이 모두 64건의 부동산을 대량으로 보유하고있는 사실을 밝혀
내고 부천시에 압류토록 통보했다.

검찰은 4일부터 취득세와 등록세 영수증 전산입력 결과가 나올것으로 보고
전체 횡령규모를 집계해 내주중 중간수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12월 4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