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최수용기자]지난 8월 부도난 무등산온천관광호텔(대표 정순자)이
지난 24일 광주지법에 법정관리신청을 한 것으로 29일 밝혀졌다.

광주지법은 무등산호텔의 회사정리신청에 따라 이를 제1민사부(재판장
전도영부장판사)에 배정,오는 12월3일 회사대표인 정에 대한 심리를 벌
이는등 회사정리신청의 타당성을 조사해 연말까지 결론을 내릴 예정이다.

그러나 광주은행등 채권단은 무등산호텔의 법정관리신청에도 불구하고
채무액 환수를 위해 이달말까지 광주지법에 경매를 신청할 예정인 것으
로 알려졌다.

무등산호텔측은 "법정관리신청이 기각될 경우 호텔의 협력업체및 임대
인등의 연쇄부도로 지역경제에 큰 혼란을 불러일으킬 우려가 크다"고 밝
히고 "공익적 차원에서 회사의 법정관리신청이 받아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무등산호텔은 지난 8월23일 주거래은행인 광주은행,보성수협 안강망지
소등에 7백억원의 부도를 내 오는 12월8일까지 은행등 채권단과 경매처분
을 유보하고 기업회생을 위한 객관적인 사업계획서를 제출토록 합의했었
다.

그러나 정상화를 위한 자구노력에도 불구하고 광주은행등의 부채 상환
에 한계를 노출,최소한의 회사재산보전을 위해 회사정리신청을 한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11월 3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