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R타결로 어려움에 빠진 농촌에 대한 국내기업들의 각종 지원이 눈에 띄게
늘어나고 있다.

2일 농협과 기업및 호텔 백화점업계에 따르면 최근들어 "한직장 한마을
가꾸기"운동이 급속히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농촌과 자매결연을 맺은
상당수의 대기업및 중소기업들이 자매부락 농산물판매및 농촌일손돕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올 10월말현재 농촌과 자매결연을 맺고있는 기업은 모두 7백50여개,
이가운데 현대계열사 (주)캐피코공업은 경기도 군포시 당정마을과 자매결연
을 맺고 매월 20가마, 연중 2백40가마의 쌀을 직거래하면서 최근 이마을에
이앙기 방제기등의 농기계를 무상지급했다.

또 경기도 화성군 남양에 본사를 두고있는 현대자동차는 올상반기 이지역에
마을도로를 포장해 주는 한편 농기계작동과 관리법을 가르치기도 했다.

인천제철은 지난한해동안 경기도김포군 약암2리마을의 농산물 3억원어치를
직거래로 사들인데 이어 최근에는 "우리 오징어 살리기 켐페인"을 벌이고
있다.

쌍용정유는 직원들에게 특별상여금을 지급할 경우 농협이 발매하는 우리
농산물 교환권을 지급, 다른 기업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농협중앙회의 견문신 농촌개발부장은 "현재 농업을 주업으로 하고 있는
웬만한 군단위지역이라면 기업측과 직거래를 트고 있다"며 "금년내로
전경련 대한상공회의소 중소기업협동중앙회와 협의회를 구성, 기업들이
농촌살리기운동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설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와함께 농촌지역에 대한 중소기업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주)대신무역(경기도 남구 주안2동)대표 김창민씨(53)는 사업이 어느정도
안정을 찾게 되면서 올해 6월부터 경남 양산군 양산읍지역 농가에 의류와
함께 소정의 학비를 내려보내고 있다.

또 컴퓨터전문업체인 (주)그림전자와 한시스템도 강원도와 경기도를
번갈아 한달에 한번꼴로 농가자녀에 컴퓨터를 보내주고 있다.

호텔업계중에는 서울가든호텔이 경기도 광주군 동광마을의 한달평균
쌀 2백60가마를 직거래하는 동시에 지난5월에는 직원 1백여명을 모내기일손
으로 파견하는등 왕성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백화점업계중에는 롯데백화점이 지난해 2월부터 본점등 4개점포에서
"한권의 책, 우리 농촌을 돕습니다"라는 행사를 수시로 열고 있다.

고객이 가져오는 책을 사과 오이 밤 옥수수등 농산물과 교환해준뒤 수집된
책들을 전라도 강원도 충청도등 농촌벽지 어린이들에게 전달해 주는 방식
이다.

신세계도 올해부터 환경켐페인과 연계한 우리농촌살리기운동의 일환으로
경기미 이천쌀등 1천4백만원분량의 쌀을 구입해 영등포점등 6개점포에서
봉지쌀을 고객들에게 나눠주고 있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 조일훈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4년 11월 3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