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처가 추진중인 하수처리장 축산폐수처리장등의 환경기초시설 설치
계획이 지역주민의 반발에 따른 입지선정 문제등으로 커다란 차질을 빚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박윤흔환경처장관은 15일 열린 국회 노동환경위(위원장 홍사덕)에 출석,
"올해안으로 설계 착수키로 되어있는 24개소의 축산폐수처리장중 현재까지
발주를 끝낸 곳은 단 한개소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하수처리장의 경우 금년 착공대상인 31개소중 18개는 시설용역을 발주했
으나 나머지 13개소(전북1,전남6,경북2,경남4)는 아직 발주조차 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장관은 "상수원보호구역내 개발제한으로 주민들의 민원이 잇따르고있는
점을 감안,주택증축 허용등 수질오염에 영향이 적은 범위내에서 규제를 완
화할수있도록 상수원관리규칙을 개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박장관은 이어 "추석연휴중 쓰레기를 함부로 버리는 행위에 대해 집중 단
속할 방침"이라며 "이를위해 고속도로는 2km,주요 국도는1km간격으로 단속
반을 배치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질의에 나선 여야의원들은 4대강 수질오염방지 추진현황및 수
도권매립지의 침출수 유출사고,대기오염방지대책등을 집중 추궁했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9월 15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