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회사에 근무하는 여직원들은 연예인중 박상원,차인표,안성기 등을 이상
적인 배우자 감으로 생각하며 증권회사 남자직원과의 결혼은 가능하면 피하
려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삼성증권(대표 안기훈)이 사내 여직원 1백명을 대상으로 "미혼 여사원
들의 결혼관"을 조사한 것에 따르면 증권회사 근무자는 스트레스를 많이 받
고 안정된 생활을 못하기 때문에 결혼상대자로 가능하면 피하고 싶다(40%),
싫다(27%)는 반응을 보였다.좋다는 응답은 단 5%뿐.사내결혼에 대해서도 그
저 그렇다(52%), 싫다(20%)는 응답이 많았다.

이상적인 배우자감에 대해서는 박상원등 구세대(?)와 차인표같은 X세대로
선호가 갈려 선택기준이 다양화되는 경향을 보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