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교대총학생회는 7일 오전 교사임용고사의 철폐등을 요구하며 전교생
2천1백여명을 대상으로 수업거부에 대한 찬반투표를 실시했다.

학생들은 이날 "체계적인 교사의 선발,양성,채용을 책임져야할 정부가 교
사채용을 보장해 주지 못함으로써 당초 교대를 설립한 목적을 스스로 저버
리고 있다"라면서 "따라서 시험을 통해 극히 제한된 교대 졸업생들이 교사
로 채용될 수 있도록 한 교사임용고사제도는 철폐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교대 총학생회는 이날 오후 6시까지 찬반투표를 실시한뒤 수업거부가
결의될 경우 1주일간 전면 수업거부에 돌입키로 했으며,다음달 국립사범대
생들의 모임인 ''전국 국립사범대학학생회연합회''와 연대,2차 수업거부에
대한 찬반투표를 실시키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