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는 열차안에서 기적소리를 들으며 낭만적인 결혼식을 올릴 수 있게 됐
다. 일반예식장에서 시간에 쫓겨 정신없이 치르는 결혼식대신 신랑신부와 하
객들이 함께 증기기관차를 타고 짧은 여행을 하면서 예식을 올리는 "결혼열
차"가 9월부터 운행된다.

철도청이 지난 21일부터 토.일요일과 공휴일에 운행하고 있는 서울-의정부
간 교회선 증기관광열차에 결혼식을 할 수 있는 객차를 새로 연결해 운행키
로 한 것이다.

추억과 낭만의 기차결혼식을 올리는데 드는 비용은 48만원. 그러나 이 비용
은 예식장객차를 빌리는 값이 아니라 신랑신부와 하객들의 왕복열차운임료이
다. 이 객차에 탈 수 있는 하객은 촤석과 입석을 합해 1백명정도다.

결혼열차는 매주 토요일 서울역에서 하오 1시40분에 떠나며 의정부역에서는
하오 7시40분 출발한다. 일요일은 서울역 상오 10시10분, 의정부역에서 하오
5시 출발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