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2명이 집을 나간지 3일째 연락이 없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북 안동경찰서에 따르면 최태근씨(36.페인트공.안동시 옥동 주공아파트
201동 410호)의 둘째아들 승운군(6)과 이용욱군(13.안동시 태화동)이 지난
29일 오후 각각 집을 나간 뒤 연락이 없다는 것.

경찰은 승운군과 같은 아파트에 사는 최경군군(12.송현국교 6년)등 4명이
소식이 끊긴 이들 2명과 함께 지난 29일과 30일 시내 광석동 주택공사장 옥
상에서 잠을 잤다고 밝힘에 따라 이군이 승운군을 데리고 다니는 것으로 보
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