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총장이 속한 가톨릭 예수회는 31일 박총장의 언행에 관한 논의는
사실상 종결됐다며 더이상 문제삼지 않을 뜻임을 분명히 했다.

한국 예수회의 정일우신부는 이날 "고해성사 비밀 누설여부를 포함한
박총장의언행에 관한 예수회 내부의 논의는 흐지부지 끝났다"며 "박총장
이 총장직을 유지하는 것은 물론 더이상 그의 언행이 문제시되지 않을 것"
이라며 박총장의 언행을 둘러싼 예수회의 논의가 마무리됐음을 비쳤다.

정일우 신부는 "여러차례 박총장을 만나 얘기를 나눴다"며 "공동체적 생활
을 하는 수도회의 특성상 소환이니 하는 말은 전혀 근거가 없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