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는 11일 한국이 오는 2천2년 월드컵 축구대회를 유치할 경우,
도내에서 예선경기를 개최하기 위해 전주.군산.이리시등 도내 3개시
를 대상으로 월드컵 후보도시를 신청키로 했다.

도의 월드컵 후보도시 신청은 한국에서 월드컵축구대회가 개최될 경우
전국의 15개 시.도 경기장에서 경기를 개최한다는 방침에 따라 취해진
것이다.

도는 월드컵 경기를 개최하기 위해서는 3-4만명의 관중을 수용할 수 있
는 경기장이 필요하나 전주공설운동장(수용능력 2만9천명)을 비롯 군산공
설운동장(1만3천명), 이리운동장(2만5천명) 등의 경기장 시설이 크게 부족
해 경기장 시설을 대폭 확충, 경기를 유치케 할 계획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