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검 형사3부는 10일 종교연구가 탁명환씨 살해를 사주한 혐의(살인교
사)로 입건된 대성교회 설립자 박윤식목사가 거액의 외화를 밀반출 했다는
정보를 입수,이 부분을 집중 수사하고 있다.
검찰은 박목사가 신도들에게 1인당 외화소지 한도액인 5천달러씩 갖고 출
국하게 한뒤 이 돈을 현지에서 다시 거두어 들이는 방법으로 수백만달러의
외화를 밀반출 했다는 정보를 입수, 교회관계자등을 상대로 확인작업을 벌
이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또 85년 탁씨 승용차에서 폭발물이 터진 테러사건에 대한 수사기록
을 서울지검 북부지청으로부터 넘겨받아 이 사건에 박목사가 개입했는지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폭탄테러사건 당시의 상황을 잘 알고있는 김모목사로부터 박목사가
이 사건에 관련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제보를 받아 박목사 주변인물을 상대
로 당시 박목사의 행적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