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 쓸모가 없는 폐광산이 국민들이 휴식을 즐길 수 있는 자연휴양림으로
개발되고 있다.
산림청 삼척관리소는 삼척군 가곡면 풍곡리의 폐광산지를 주위의 아름다운
자연경관과 연계시켜 자연휴양림으로 조성, 지난달 27일부터 일반인들에게
개장했다.
이 휴양림은 지난 90년까지 영풍산업에서 아연을 채광하던 국내 굴지의 아
연광산이었으나 국내경기가 부진했던 91년에 폐광됐다.

산림청은 그후 폐광산지에 대한 복구공사를 하면서 이 지역의 아름다운 산
림과 맑은 물이 흐르는 계곡 등 주위 자연경관을 최대한 살려 휴양림으로
개발했다.
산림청은 앞으로도 문경,점촌 등 폐광예정지에 자연휴양림을 조성하는 등
폐광을 휴식공간으로 적극 개발할 계획이다.
가곡 자연휴양림이 위치한 곳은 국유림지대로서 주위의 빼어난 경관을 최
대한 활용해 시설부지에 산막 8동,합숙소 1동,야영장1개소,주차장,어린이
놀이터,산림욕장 등을 만들었다.

가곡 자연휴양림의 교통편은 삼척군 원덕읍 호산리에서 시내버스가 풍곡리
까지 수시 운행되고 있으며 자동차로는 태백시에서 40분,삼척시에서 1시간
20분이 소요된다.
또 인근 동해안의 호산 해수욕장에서 25분이 걸리는 곳으로 해수욕 후 산
에서 휴식하기에 알맞은 거리다.
사용료는 1인당 어른입장료 6백원,주차료 하루 2천원,산막 하루 2만5천원
(방 2개),1만5천원(방 1개) 등이며 사용예약은 삼척관리소(0397-72-7918)에
신청하면 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