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적성 여부로 수사대상이 된 진주 경상대 교양과정 교재인 "한국사회의
이해"의 저자들은 4일"이 책이 북한의 주장을 여과없이 받아들였다는 등
이적성으로 분석하는 것은 내용을 거두절미하여 왜곡된 해석으로 진보적
지식인에 대한 음해공작이다"고 주장했다.

이 책을 공동 집필한 장상환교수(44.경제학과)등은 이날 오전 경상대 23
강의동 201호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학생들에게 한국사회의 현실에 대한
초보적 인식을 제공하기 위해 강좌를 개설하면서 공동집필한 이 저서에 대
해 이적성 운운하는 것은 대학의 연구.교육활동을 심각하게 침해하는 것"이
라며 "정부내 공안파들이 사회분위기를 매카시즘으로 호도하여 입지를 강화
하려는 데서 비롯된 것으로 대단히 유감"이라고 밝혔다.

교수들은 "87년 6월 민주항쟁 이후 다양한 학문분야의 교과과목이 개설되
면서"한국사회의 이해"라는 강좌를 개설했으나 강의과정에서 필요성을 느껴
90년 2월 서울 한울아카데미에서 책을 출간했고 그동안 사회변화를 감안하
여 94년판을 개정 출판했다"고 밝히고 이 책은 <>교양교과로 가급적 전문
논의를 피하고 <>집필자의 독창성 보다 연구성과 전달에 가치를 두었으며
<>현대 한국사의 문제점을 종합적으로 진단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교수들은 "공안문제연구소의 감정결과 이 책자 내용중 적을 이롭게 하고
북한의 주장을 여과없이 받아들였다고 분석하고 있으나 북한을 이롭게 할
생각은 추호도 없으며 오히려 북한의 주체사상을 직접 비판했다"면서 "학문
적 활동에 대해 외부에서 지침을 제공하고 유도하는 것은 전체주의 사회에
서나 볼 수 있는 일이며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이다"고 주장했다.

교수들은 이어 "검찰의 이번 수사는 4-5년전부터 대학교재로 사용한 책을
문제삼아 구체적 조사도 벌이지 않고 여론재판하려는 것으로 국민의 기본
권에 대한 도전"이라고 비난하고"검찰은 수사를 중단해야한다"고 주장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