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검 공안2부 이권재검사는 2일 서총련의 사업자금에 대한
수금 및 집행을 담당해온 것으로 알려진 서총련 사무부처장 이모
양(23.S여대졸.서울 마포구 상수동)이 한양대 구내 우체국에 개설
한 서총련의장 이종욱군(구속.한양대 총학생회장) 명의의 가명계좌
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법원으로부터 발부받아 계좌추적작업에
나섰다.
검찰관계자는 "특별한 자금배후가 드러나 수사에 착수한 것이
아니라 금융실명제 실시에 따라 운동권 자금원 추적을 시도해 보
는 것"이라며 "서총련이 주도한 각종 대규모 집회에 사용된 거
액의 자금출처를 밝혀내는데 이번 수사의 목적이 있다"고 밝혔다
검찰이 서총련 핵심간부의 은행계좌에 대한 압수수액영장을 발부
받아 수사에 나선것은 극히 이례적인 일로 서총련의 자금수사를
통해 서총련의 배후를 밝혀내려는 것으로 알려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