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안전기획부는 국제사면위원회가 공개한 북한정치범 수용실태와 관련,
외무부.통일원 등 대북관련 정부 각 기관들과 합동으로 납북자들의 정확한
실태에 대해 정밀조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2일 알려졌다.

안기부의 한 관계자는 이와관련, "납북된 후 정치범 수용소에 구금된
사람들의 실태가 국제사면위원회에 의해 일부 밝혀짐에 따라 이들이 실제
강제납북자인지 또는 실제 정치범수용소에 수용돼 있는지 여부등에 대해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이에따라 1차적으로 이번에 국제사면위원회가 밝힌 정치범 명단
가운데 출신지가 "남한"으로 돼있는 11명에 대해 정부의 각 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모든 자료를 취합, 실재여부및 납북경위등을 파악하고 있다.

정부는 이와관련, 현재까지의 조사결과 지난 79년 노르웨이에서 납북된
수도여고 고상문씨(46)의 경우 평양부근 정치범 수용소인 승호마을에 구금돼
있는 것이 거의 확실한 것으로 파악했으며, 지난 71년 당시 주서독 한국
대사관 노무관으로 근무중 자신의 부인, 두 딸과 함께 납북된 유성근씨(61)
도 이 곳에 수용돼 있을 가능성이 매우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정부는 이와함께 지금까지 납북된 4백40여명의 명단을 정리, 이들의
현상태, 특히 정치범 수용소에 있는지 여부등에 대해 조사키로 했다.

정부는 이들에 대한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자진월북자와 강제납북자를
선별해 강제납북자들에 대해 우선적으로 국제적십자사와 유엔 인권기구 등을
통해 북한당국에 송환을 강력히 요청한다는 방침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