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볕 더위로 타는 부산,경남지역에 26일 오전 단비가 내렸다.
애타게 비를 기다리던 농민들은 이날 새벽 빗방울이 내리자 비를 맞으며
들판으로 나가 한방울의 물이라도 새어나가지 않도록 물꼬를 틀고 검은 구
름으로 덮인 하늘을 보며 감질나게 내리는 비로 목을 적시기도 했다.

태풍 월트의 영향으로 이날 오전 2시쯤부터 내리기 시작한 비는 오전 8시
현재 울산시 20밀리,양산 12밀리,울산 8밀리를 비롯 부산지역에 9밀리를 기
록했을 뿐 극심한 가뭄으로 애타게 비를 기다리던 고성,사천,진양 등 서부
경남지역에는 한방울도 내리지 않아 농민들을 애타게 하고 있다.

기상청은 26,27일 이틀간 경남과 부산일원에 30~50밀리의 비가 내릴 것으
로 전망해 이번 비로 타들어가는 농작물이 다소 생기를 되찾을 수 있을 것
으로 보고 있으나 해갈에는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