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실련회원들은 경실련이 정치세력화 하는 문제에 대해 대부분 부정적인 것
으로 나타났다.또 서울 시민들은 경실련이 그동안 해온 활동중 금융실명제를
가장 많이 기억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같은 사실은 경실련이 21일 창립 5주년을 맞아 서울시민 8백명과 회원 2
백명을 상대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밝혀졌다.

여론조사에 따르면 ''경실련이 정치세력화하리라는 추측에 대해 어떻게 생각
하느냐''라는 질문에 경실련회원의 93.6%가 "시민운동 단체로 남아야 한다"고
응답한 반면 "정당으로 발전하거나 간부들이 정치에 적극 투신해야 한다"는
응답은 6.4%에 그쳤다. 또 일부 간부들의 정치권 진출에 대해서는 무방하다
는 의견(53.7%)과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39.9%)으로 나뉘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