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복인 13일은 50여년만에 찾아온 폭염으로 인해 이름값을 톡톡히 치룬 하
루였다.
전국의 유명하다는 보신탕집 삼계탕집 수제비집 냉면집등엔 복더위를 잊거
나 이열치열을 하기 위해 찾아온 손님들로 신장개업이래 최대의 문전성시를
이뤘다.

또 점심시간을 이용해 냉탕욕을 즐기려는 직장인들로 서울시내 대중사우나
들도 북적북적대고 일부는 아예 수영복을 갖고 수영장행.

특히 서울 중구 오장동 함흥냉면 골목엔 이날 오전 11시께부터 손님들이 몰
리기 시작, 점심시간대인 낮12-오후1시반 사이 음식점 주변일대가 손님들의
장사진이 1백-2백미터나 되는 광경을 연출.

복날음식의 백미(?)인 개고기를 먹으려는 공무원 회사원등이 한꺼번에 과천
정부2청사 주변의 소나무집 향나무집 도원을 비롯, 반포 팔레스호텔 뒤 은행
나무집등 유명 보신탕집으로 바람에 일부 손님들은 집밖에서 임시상을 차려
놓고 식사를 할 정도였다.

이와함께 서울 서초동 법조타운의 유명 삼계탕집과 삼청동 수제비집에도 뜨
거운 음식으로 더위를 쫓아버리려는 이열치열파들로 발디딜 틈이 없을 정도
로 붐볐다.

이밖에 길을 걷다가 에어컨등 냉방시설이 잘된 은행 증권객장을 찾아 앉아
있거나 다방 제과점등에서 냉커피나 팥빙수를 먹으며 바깥의 더위를 잊는 고
전적인 더위피하기 방법도 여전.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