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가 세계에서 10번째로 선박 대형사고가 많은 국가인 것으로
밝혀졌다.

국제해상보험자협회(IUMI)가 전세계 40개국을 대상으로 지난 88년부터
92년까지 5년동안의 평균 전손률 "(전손선박t수/보유선박등록t수)x100"을
조사한 결과, 한국은 0.76%로 사이프러스의 0.81%에 이어 세계 10위를
차지했으며 세계 평균인 0.27%보다 2.8배 높았다고 해운항만청이 13일
밝혔다.

전손률은 각국의 보유 선복량 가운데 화재나 침몰로 전손돼 못쓰게 된
선복량의 비율을 나타내는 지표로 전손률이 높을수록 선박의 대형사고가
많이 발생한다고 할수 있다.

한국은 보유 선복량 7백65만7천t중 전손 선복량 5만8천2백17t으로 전손률
이 0.76%에 달해 비슷한 선복량을 보유하고 있는 필리핀의 0.43%(19위),
이탈리아의 0.31%(23위), 홍콩의 0.22%(29위), 싱가포르의 0.20%(31위),
인도의 0.17%(34위)보다 1.8-4.4배 가량 높았다.

특히 전손률이 세계적으로 낮은 편인 일본의 0.02%(40위), 독일의 0.03%
(39위), 영국의 0.04%(38위)와 비교하면 한국은 19-38배나 높은 수준이다.

한편 전손률이 가장 높은 국가는 태국으로 1.19%였고 그 다음은 방글라데시
(1.13%), 말타(1.06%)가 차지했다.

이와관련 해항청은 "우리나라의 5년 평균 전손률은 지난 87년 1.59%, 88년
1.16%, 89년 1.14%, 90년 1.11%, 91년 0.29%로 계속 감소해 오고 있으나
아직까지 상당히 높은 수준인 것이 사실"이라며 "선원들의 운항관리 능력을
향상시키고 보유선박의 선령을 낮추기 위해 계속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